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태지 이은성 자택, 임신 7개월 이은성의 행동 때문에..‘별 일 없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태지 이은성 자택, 무단침입 팬 체포’

가수 서태지-이은성 부부의 자택에 팬임을 주장하는 여성이 무단 침입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태지 소속사 서태지컴퍼니 측은 24일 “한 여성이 차고에 침입했던 것은 사실로 확인되었다”며 “경찰 조사가 조금 더 필요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 종로경찰서는 지난 23일 오후 7시10분쯤 서울 종로구 평창동의 서태지 자택 차고에 침입해 서태지의 차량에 타 있던 이모씨(31·여)를 주거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차 조수석에 타 있다가 현재 서태지의 부인 이은성의 신고로 서태지의 현장에서 체포됐다.

귀가한 이은성이 차고 문을 연 뒤 주차를 하려는 순간 이씨가 차고 안으로 뛰어 들어갔고, 이를 보고 놀란 이은성은 차고 문을 닫아 이씨를 가둔 후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이은성은 현재 임신 7개월이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이날 서태지 자택 대문 초인종을 수차례 누르는 등 서태지를 만나기 위한 시도를 하다가 차고가 열리자 그 안으로 뛰어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10년 전부터 서태지의 골수팬이었다”며 “차고에 침입한 이날뿐만 아니라 최근 수차례 서태지의 집 앞에 찾아왔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서태지 이은성 자택, 무단침입 30대女 체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서태지 이은성 자택, 무단침입 30대女 체포, 홀몸 아닌 이은성이 많이 놀랐겠다”, “서태지 이은성 자택, 무단침입 30대女 체포, 집 경비가 이렇게 허술하다니”, “서태지 이은성 자택, 무단침입 30대女 체포..이제 경비 세울 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서태지 이은성 자택, 무단침입 30대女 체포)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