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자 사진 속 설리와 입술을…최자 소속사 “좌시하지 않겠다” 해명은 커녕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자 사진 속 설리와 입술을…최자 소속사 “좌시하지 않겠다” 해명은 커녕 분노 왜?



다이나믹듀오 멤버 최자(34)와 걸그룹 에프엑스 멤버 설리(20)의 열애설이 다시 불거졌다. 이번에는 최자의 지갑을 주운 네티즌이 지갑 속 사진을 유포하면서 시작됐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최자 지갑 속 설리 포착”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최자와 설리는 볼을 맞댄 채 뽀뽀를 하려고 하는 모습 등 다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갓 연애를 시작한 연인들보다도 자연스러운 느낌이다. 또 한 사진에는 ‘돈 좀 작작 써’라는 장난과 애정이 섞인 글도 달려있다.

25일 최자의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해당 지갑이 최자의 것은 맞다”면서도 “(설리와의 관계는) 개인적인 부분이라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이어 “사생활을 유포한 부분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법적 대응 방침을 시사했다.

앞서 최자와 설리는 함께 손을 잡고 길거리를 걷는가 하면 함께 맥주를 마시는 모습 등이 포착돼 열애설이 불거졌었다. 이때도 최자와 설리의 소속사는 “친한 오빠 동생 관계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이번에도 지갑은 최자의 것이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두 사람의 열애에 대해서 이해하기 힘든 대응을 보이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