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우영 ‘정오의 희망곡’에 사연·신청곡 보내…박세영 위한 이벤트?, 휴대폰 뒷자리 공개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우영
장우영 ‘정오의 희망곡’에 사연·신청곡 보내…박세영 위한 이벤트?, 휴대폰 뒷자리 공개도

아이돌 그룹 2PM의 멤버 장우영이 직접 MBC 라디오 ‘정오의 희망곡’ 사연을 보내 화제가 되고 있다.


장우영은 25일 ‘정오의 희망곡’에 장우영이 사연을 보냈다. 이 과정에서 장우영의 휴대전화 번호 뒷자리가 공개되는 해프닝도 있었다.

DJ 김신영은 장우영 사연을 받고 즉석에서 전화연결까지 했다.

장우영은 김신영에게 신청곡으로 ‘깍지낀 두 손’을 부탁했다. 이 곡은 장우영과 박세영이 MBC ‘우리결혼했어요’에서 호흡을 맞춘 곡이다.

팬들은 장우영이 라디오에 직접 사연을 보낸 것을 두고 “가상 부부인 박세영을 위한 이벤트 아니겠느냐”는 추측을 하고 있다. 이후 장우영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온라인에서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장우영이 속한 2PM은 하반기 컴백을 목표로 활동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