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자 분실 지갑 속에 설리 스티커사진 ‘입술 내밀고 뽀뽀샷’ 충격적 진실 “좌시 않겠다” 소속사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자 설리 좌시’

다이나믹듀오 최자와 에프엑스 설리의 열애설이 재점화됐다.

2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주운 최자 지갑’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한 장 게재됐다. 사진에는 설리와 최자가 다정한 포즈로 함께 찍은 스티커 사진이 담겨 있다.

최자 설리는 지난해 9월 열애설에 휩싸였지만 친한 선후배 사이라며 부인한 바 있다.

분실 지갑 사진 유포에 대해 최자 소속사 아메바컬쳐 측 관계자는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사진 속 지갑은 최자 본인의 것이 맞다”면서도 사진 속 설리의 사진 및 열애 여부에 대해서는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어 “개인적인 일이 공론화되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해당 사진의 최초 유포자 및 사생활이 노출된 일 등에 대해 좌시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최자 설리, 더 이상 부인 못 할 듯”, “최자 설리, 아직까지 만나고 있었어”, “최자 설리, 결혼해야 하는 거 아냐”, “최자 설리, 믿고 싶지 않은 충격적 진실이다”, “좌시하지 않겠다니 고소할 건가”, “좌시 안 한다니 무섭다. 명예훼손죄 적용되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최자 설리 좌시)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