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인, 플라잉요가 도전..대굴욕 ‘수치스러워 죽을 것 같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퍼주니어의 강인이 플라잉요가에 도전하다 댄스가수답지 않은 뻣뻣함으로 굴욕을 당했다.

최근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우리집에 연예인이 산다2’ 촬영에서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는 젊은 부부와 가족이 된 강인은 조카 출산 후 체중이 20kg 증가했다는 새 가족 누나와 함께 플라잉요가에 도전했다.

하지만 강인의 생각처럼 플라잉요가는 쉽지 않았고, 시종일관 뻣뻣함으로 온몸이 뒤틀리며 굴욕을 당한 강인은 “수치스러워 죽을 것 같다”며 다양한 동작을 보여줘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자신의 모습이 창피했던 강인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슈퍼주니어는 얼굴로 된 것이다. 지금은 이렇게 됐지만 SM에서 얼굴로 뽑혔다”며 플라잉요가에서 겪은 수모를 합리화하려 했다.

강인의 플라잉요가 도전은 26일 밤 11시 ‘우리집에 연예인이 산다2’에서 방송된다.

사진 = MBC에브리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