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막돼먹은 영애씨’ 김현숙, 동갑내기 일반인과 화촉 ‘노쳐녀 연기 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막돼먹은 영애씨’ 김현숙이 결혼한다.

방송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현숙은 오는 7월 1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밀레니엄 서울 힐튼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린다. 예비신랑은 김현숙과 동갑내기인 일반인으로 알려졌다.

김현숙은 7월 10일 tvN ‘막돼먹은 영애씨13’ 촬영을 마친 후 12일 결혼식을 치르고 신혼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결혼식은 비공개로 조용히 진행한다.

김현숙은 KBS ‘개그콘서트’에서 출산드라 캐릭터로 인기를 모은 후 배우로 변신해 ‘막돼먹은 영애씨’ 주인공으로 활약 중이다.


김현숙 결혼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현숙, 결혼 축하해요” “김현숙, 행복하게 사세요” “김현숙, 드디어 결혼 하는구나” “김현숙 결혼..이제 그럼 노처녀 연기 못하나?” “김현숙 결혼..너무 너무 축하드려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현숙 결혼)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