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수현, 中생수 모델 예정대로 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수원 ‘창바이산’ 표기로 논란

배우 김수현이 동북공정 논란을 일으킨 중국 생수 CF 모델을 계속하기로 했다.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25일 “중국 헝다(恒大)그룹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맺어진 약속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김수현
AP 연합뉴스


앞서 김수현은 전지현과 함께 중국 헝다그룹의 광천수인 헝다빙촨(恒大氷泉)의 광고모델로 발탁됐다. 그러나 백두산을 취수원으로 하는 해당 생수의 원산지가 창바이산(長白山)으로 표기된 것을 두고 일부 네티즌들이 “한류스타들이 중국의 동북공정에 이용당하는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김수현과 전지현은 “세심하게 검토하지 못했다”면서 헝다그룹에 CF 계약 해지를 요청했다고 밝혔으나, 김수현은 협의 끝에 모델을 계속하기로 결정했다. 키이스트는 “헝다그룹과 키이스트는 한·중 양국의 더 많은 교류와 협력이 필요한 시점임을 인지했고 생수 취수원의 표기에 정치적 의도가 없었음을 서로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수현이 CF 계약을 유지하기로 한 데에는 ‘동북공정’ 논란에 대한 반론과 중국 내 한류 등을 의식한 것으로 분석된다. 학계에서는 ‘창바이산’이라는 명칭은 1000년 가까이 중국에서 쓰여온 명칭으로 동북공정과는 무관하다는 반론이 나왔다. 1962년 ‘북중국경조약’에 의해 백두산 북서부가 중국에 귀속됐으므로 중국이 자국 영토를 자국 명칭으로 부르는 것을 문제 삼기 어렵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편 전지현의 소속사 문화창고는 “원만한 해결을 위해 헝다그룹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4-06-2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