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병역비리 연예인, 반년새 50kg 불린 보디빌더까지?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병역비리 연예인’

정신질환으로 속여 군면제된 연예인이 적발됐다는 소식이 화제다.

25일 병무청에 따르면 정신질환인 것처럼 속여 병역의무를 면제받은 연예인 2명이 최근 당국에 적발됐다. 일부러 체중을 늘려 보충역 판정을 받은 보디빌더 선수 4명도 덜미를 잡혔다.

이런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연예인 2명의 정체에 대한 네티즌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번에 적발된 A(29)씨는 지난 2011년부터 최근까지 16차례에 걸쳐 일본에서 팬 미팅을 하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이어왔다. 그러나 정신질환이 있는 것처럼 속여 한 달간 입원한 뒤 진단서를 근거로 면제 판정을 받았다. A씨는 2000년대 후반 지상파 드라마 출연으로 인기를 끌었으나 최근 뮤직비디오 출연을 빼면 딱히 활동은 없는 상태다.

A씨와 함께 적발된 B(28)씨는 공연기획자로도 활동했으며, 2010년에는 케이블 채널에도 등장했다. B씨도 A씨와 같은 수법을 이용해 군 면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병역비리 연예인, 군면제 연예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병역비리 연예인, 군면제 연예인..정말 너무했네”, “병역비리 연예인..팬들을 속이다니..무서운 사람들”, “병역비리 연예인, 군면제 연예인..네티즌 수사대가 밝혀야 한다”, “병역비리 연예인, 군면제 연예인..A는 알 것 같다”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방송 캡처 (병역비리 연예인, 군면제 연예인-위 기사와 관련 없음)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