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자 설리, 맥주집 포착-모닝 데이트부터 지갑 스티커사진까지.. ‘멘붕에 빠진 팬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자 설리’

에프엑스 설리(20)와 다이나믹듀오 최자(34)의 다정한 사진이 최자의 분실 지갑에서 발견돼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최자 지갑을 주웠다”는 글과 함께 사진이 한 장 게재됐다. 사진에는 ‘돈 작작 써’라는 메시지가 적힌 설리의 사진과 함께 최자 설리가 함께 찍은 스티커 사진도 담겨 있다. 스티커 사진 속 최자 설리는 입술을 내민 채 볼을 맞대고 있어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최자 설리는 지난해 9월 서울 소재 서울숲 인근에서 손을 잡고 다정하게 거리를 거니는 모습이 포착돼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또 두 사람이 노천에서 맥주를 마시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당시 두 사람의 소속사는 “친한 오빠 동생 사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한 바 있다.

분실 지갑 사진 유포에 대해 최자 소속사 아메바컬쳐 측 관계자는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된 사진 속 지갑은 최자 본인의 것이 맞다”며 “개인적인 일이 공론화되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 해당 사진의 최초 유포자 및 사생활이 노출된 일 등에 대해 좌시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설리 최자, 인정하고 싶지 않았는데 들키지 말지”, “설리 최자, 이렇게 밝혀질 줄이야”, “설리 최자, 맞았구나. 맥주집, 서울숲 모닝 데이트도 맞았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설리 최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