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괜찮아 사랑이야’ 티저 표절 인정, 영상비교 하니 ‘그대로 베끼기 수준’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괜찮아 사랑이야 티저 표절’

SBS 새 수목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제작사가 티저 영상 표절을 인정했다.

‘괜찮아 사랑이야’ 제작사는 26일 표절 논란이 일었던 티저 영상에 대해 “같은 주제 의식을 가진 타 영상이 주는 메시지와 이미지를 차용하는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됐습니다”며 표절을 시인했다.

‘괜찮아 사랑이야’ 제작사는 “본 드라마의 티저 영상 제작에 앞서 제작사는 ‘사랑’이라는 콘셉트를 표현하기 위해 수많은 이미지들과 영상들을 연구하고 적합한 아이디어를 구상하던 중 이 드라마의 톤과 메시지에 가장 어울리는 영상을 찾게 됐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단지 ‘덧난 상처를 아물게 하는 것은 사랑이다’라는 일방적으로 교육하는 콘셉트가 아닌, 아프면 아픈 대로 이상하면 이상한대로의 사랑을 인정하고, 그 결과로 인한 성장에 감사하자는 삶의 응원가 같은 즐거운 드라마를 표현하고자 했던 지나친 욕심에 같은 주제의식을 가진 타 영상이 주는 메시지와 이미지를 차용하는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괜찮아 사랑이야’ 제작사는 주연 배우 공효진과 조인성이 춤을 추는 모습이 담긴 티저 영상을 선보였다. 이 티저 영상은 첼리아 롤슨-홀(Celia Rowlson-hall)이라는 해외 유명 필름 아티스트의 작품인 ‘올리브 러브(OLIVE LOVE)’와 대부분 콘셉트가 일치한다는 것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네티즌들은 “괜찮아 사랑이야 티저 표절 인정, 안타깝다”, “괜찮아 사랑이야 티저 표절, 인정 안 할 수가 없네”, “괜찮아 사랑이야 티저 표절 인정, 안 걸릴 거라고 생각했나”, “괜찮아 사랑이야 티저 표절 인정, 조인성 공효진 노희경 작가 이름에 먹칠했다”, “괜찮아 사랑이야, 드라마 시작 전부터 큰 실망”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