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천이슬, 김재웅 수북한 다리털 경악하더니 적극적으로 제모 테이프 들고 ‘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이슬, 김재웅 수북한 다리털 경악하더니 적극적으로 제모 테이프 들고 ‘깜짝’

‘셰어하우스’ 배우 천이슬이 디자이너 김재웅의 핫팬츠 패션과 수북한 다리털에 경악했다.

25일 방송된 올리브TV ‘셰어하우스’에서 김재웅은 수영복 수준의 민망한 핫팬츠를 입고 등장해 배우 천이슬과 디자이너 황영롱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김재웅은 “여름이니까 제모 좀 해야 할 것 같다”며 수북한 털까지 자랑했고 천이슬과 황영롱은 경악했다.

그러나 곧 천이슬과 황영롱은 제모 용품을 들고 김재웅 다리에 붙이며 적극적으로 제모를 도왔다.

김재웅은 “안 아프겠지? 안 아플 거야. 너무 많이 붙인 거 아니야? 두려움이 몰려와”라고 걱정했지만 천이슬과 황영롱은 신나는 표정으로 제모 과정을 즐겼다.

황영롱은 김재웅이 한 눈을 파는 사이 털에 붙인 테이프를 뜯어냈고, 비명을 지른 김재웅은 “나도 신경이 있는 사람이다. 쉬면서 해라. 준비할 시간을 줘라”라며 애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재웅의 다리 털은 말끔하게 사라졌고, 김재웅은 언제 아팠냐는 듯 “시원하다”며 만족감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천이슬 황영롱 제모 테이프 너무 즐기는 것 아냐?”, “천이슬 황영롱 정말 웃긴다. 배꼽 빠지네”, “천이슬 황영롱 다리털 뽑기 정말 즐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