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 병장 메모, 탈영병 유서 어떤 내용 있길래..‘희생자 유족이 반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 병장 메모, 탈영병 유서’

국방부가 동부전선 GOP(일반전초)에서 총기난사 사건을 일으킨 임 병장의 자살 시도 직전 메모를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희생자 유족이 메모 공개를 강력히 반대하고 있어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임 병장이 자살 시도 직전 남긴 메모는 범행 원인을 파악할 수 있는 1차 단서가 된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임 병장의 메모에는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지나가는 벌레도 밟으면 아프다’라는 비유적 표현과 함께 누구라도 자신과 같은 상황이라면 힘들었을 것이라는 취지의 글이 있어, 동료 장병들과 갈등이 있었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군 수사기관은 강릉아산병원에 입원 중인 임 병장에 대해 이날 첫 면담 조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병장 메모, 탈영병 유서 비공개 결정에 네티즌은 “임 병장 메모, 탈영병 유서 비공개 결정..비공개 할 필요가 없을 것 같은데”, “임 병장 메모, 탈영병 유서 비공개 결정..길이가 길지도 않을 텐데”, “임 병장 메모, 탈영병 유서 비공개 결정..후임이 병장을 따돌리기도 하는 구나”, “임 병장 메모, 탈영병 유서 비공개 결정..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궁금해”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방송 캡처 (임 병장 메모, 탈영병 유서 비공개 결정)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