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지영 사건, 뭐길래..눈물 펑펑 “다른 사람들이 언니 볼까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지영 사건’

2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별바라기’에서는 백지영의 16년차 별바라기가 출연해 스타를 향한 유별난 사랑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 팬은 “언니가 (사건 후) 일이 잘 안 풀린 적이 있었다. 3,4집이 잘 안됐는데 홍보를 위해 회사를 그만뒀다. 매일 쫓아다니며 응원해줬다”고 밝혔다.

백지영은 놀라움을 표하며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팬 역시 “사건 후 힘들어 했을 때 언니가 산 속에서 보자고 따로 연락이 왔다”며 울먹였다.

그는 “다른 사람들이 언니를 볼까봐 오히려 만나고 싶지 않았다. 산속에서 조명이 하나도 없어서 휴대폰 조명으로 언니 얼굴을 봤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백지영도 눈물을 흘리며 “당시 팬들을 만날 수가 없었다. 사람들이 백지영 팬이라고 손가락질 할까봐 오히려 걱정했다. 나 때문에 욕먹고 상처 받을까봐 정말 걱정했다”며 팬들과 함께 눈물을 흘려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사진 = MBC ‘별바라기’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