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식이편파월드컵, “부진 책임지고 망가지겠다” 공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의 16강 진출이 좌절된 가운데, 인터넷 개인 방송 채널 티비핫티비의 ‘영식이편파월드컵’ 중계진이 대한민국 대표팀의 부진을 본인들의 응원 열정 부족으로 돌리며, 스스로 벌칙을 준비해 화제다.

영식이편파월드컵은 개그맨 이영식과 심재욱, 배우 겸 화가인 민송아가 기존의 패러다임을 깨고, 더 친근하고 파격적인 방식으로 진행하는 월드컵 중계방송이다.

이영식 씨는 “브라질 월드컵 16강 진출이 좌절됐는데, 이는 우리가 더 열정적으로 응원에 임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실망하고 있을 국민들에게 웃음이라도 드리자는 취지로 스스로 벌칙을 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중계진 3인은 당분간 벌칙 의상을 입고 방송을 진행하게 되며, 시청자 참여 방송으로 시스템을 전환한다. 특히, 민송아는 파격적인 여러 복장을 착용해 청순 베이글녀의 매력을 뽐낼 예정으로, 기대를 자아내고 있다.

시청자들은 곧 우스꽝스러운 복장을 하고 방송에 임할 이영식 씨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얼마 전 방송 중 콧수염을 면도하면서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은 빨랫비누를 사용, 세균성 감염으로 병원에 입원할 정도로 ‘살신성인’의 방송자세를 보여왔다는 걸 잘 알기 때문이다.

이들의 참회 방송은 티비핫티비(www.tvhottv.co.kr)에서 시청할 수 있으며, 웹과 모바일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