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렛미인 김호정, 거대 I컵녀→베이글녀 등극 ‘같은 사람 맞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렛미인 김호정’

I컵이라는 거대한 가슴으로 인해 고통 속에 살아온 한 젊은 여성의 사연이 방송으로 소개되어 화제다. 지난 26일 목요일 방송된 스토리온 TV의 렛미인4에서는 처진 I컵 가슴에서 당당한 베이글녀가 된 김호정씨의 변신 과정이 감동적으로 펼쳐졌다.

20대 초반의 젊은 나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거대한 가슴의 소유자인 김호정씨는 모유수유를 하는 임산부가 아니냐는 오해를 수시로 받아왔다.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거대한 가슴은 그녀의 삶 전체를 짓누르고 있었다.

학창 시절도 잔인한 조롱으로 가득했고 어린 나이에 겪은 성추행의 악몽 때문에 남성을 기피하는 등 심리적으로도 무척 불안정한 상태. 배꼽까지 내려오는 가슴 때문에 당당하지 못했고, 죄라도 지은 사람처럼 숨어 지내야 했던 서러운 세월을 회상하며 김호정씨는 눈물을 쏟았다. 여성의 자존심이라고 할 수 있는 가슴이 그녀에게는 그저 짐짝처럼 여겨졌던 것.

국내 최고의 의료진으로 구성된 렛미인 닥터스 군단은 김호정씨에게 가슴축소수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가슴축소수술 권위자인 바노바기성형외과 반재상 원장은 “김호정씨의 경우 사이즈도 문제였지만 하수(처짐 현상)가 심해 더욱 섬세한 주의를 요하는 수술이다”라며 “C컵 정도로 사이즈를 축소하면서 물방울 모양으로 교정했고, 전체적인 바디라인의 조화를 위해 전신지방흡입도 함께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블루톤의 미니 원피스를 입고 스튜디오의 등장한 김호정씨는 전과 달리 당당하게 가슴을 활짝 편 모습이었다. 황신혜를 비롯한 렛미인4의 MC들은 연신 “대박”을 외치며 그녀의 변신에 놀라워했다. 렛미인4 mc인 미르는 “말로만 듣던 바로 그 베이글녀”라고 김호정씨에게 눈길을 떼지 못했다. 가슴은 C컵, 체중은 58kg으로 무려 20kg을 감량했으니 베이글녀라는 수식어가 전혀 어색하지 않았다.

몸매만 대변신을 이룬 것이 아니었다. 몸매교정수술과 더불어 병행된 안면윤곽수술 또한 대성공이었다. 바노바기성형외과의 오창현 원장은 “얼굴도 사이즈 축소를 위해 광대뼈와 사각턱을 대폭 절제했다. 내가 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감동적인 변화였고, 너무 예뻐져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호정씨는 자신을 위해 수술 지원을 아끼지 않은 닥터스에게 손수 만든 향초를 선물해 스튜디오 분위기를 더욱 훈훈하게 달구었다. 그리고 “앞으로 다이어트도 더 하고, 예뻐져서 당당하게 내 삶을 살고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시청자들 역시 김씨의 눈물에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거대 I컵녀 김호정씨, 이제 당당한 베이글녀가 되었으니 울지 말아라.”, “처진 I컵녀 김호정 너무 예뻐서 데이트 신청이라도 하고 싶다”, “거유처녀 김호정, 청순한 얼굴에 섹시함까지 있더라”, “렛미인 김호정..진짜 예뻐졌다”, “렛미인 김호정..정말 출생신고 다시 해야 할 듯”등 큰 관심을 보였다.

한편 논란을 넘어 감동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메이크오버쇼 ‘렛미인4’는 매주 목요일 밤11시 스토리온 채널에서 방송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