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렛미인 김호정 20대 미혼에 ‘I컵’ 축소수술 대변신 ‘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렛미인 김호정 20대 미혼에 ‘I컵’ 축소수술 대변신 ‘깜짝’

I컵의 거대한 가슴 탓에 상처를 받아 왔던 20대 여성이 대변신에 성공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스토리온 ‘렛미인4’ 5화에는 ‘상처 받은 가슴’을 주제로 평범하지 못한 가슴 크기 때문에 고통을 호소하는 여성 두 명이 출연했다.

두 사람 중 I컵 크기의 가슴을 지닌 김호정(24)이 다섯 번째 렛미인으로 선택됐다. 김호정은 20대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수유중인 아이 엄마냐”는 오해를 종종 받을 정도로 거대한 I컵 크기의 가슴을 가지고 있었다. 가슴의 무게 때문에 허리, 목, 어깨 등에 만성 통증이 있었다. 주변의 시선과 성추행으로부터도 자유롭지 못했다. 누구보다 밝고 경쾌해야 할 20대 초반의 나이에 위축되고 불안해 보이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호정은 렛미인 닥터스의 도움을 받아 가슴을 I컵에서 C컵으로 바꿨다. 한쪽 가슴당 800g 정도를 덜어내고 체중도 20kg 가량 감량했다. 몸에 밀착되는 원피스를 입은 김호정은 “이제는 편하게 뛰어다닐 수 있다”고 감격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