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가애란 아나운서, 후배 조항리 아나운서가 어깨 만지자…사심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애란 아나운서, 후배 조항리 아나운서가 어깨 만지자…사심 폭발?

가애란 KBS 아나운서가 후배 조항리에 ‘사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가애란 아나운서는 26일 방송된 KBS2 예능 ‘해피투게더3’ 아나운서 특집에 조우종 도경완 조항리 아나운서와 함께 출연했다.

도경완 아나운서는 “가애란 아나운서한테는 가시가 있다”고 말했고 조우종 아나운서는 “저는 심지어 법적으로도 휘말릴 뻔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조우종 아나운서는 “가애란 아나운서가 작업을 하고 있기에 ‘뭐해?’라며 어깨를 쳤더니 고개를 휙 돌리더니 ‘이런 식으로 하시면 신고할 겁니다’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가애란 아나운서는 “제가 서 있는데 갑자기 손목을 잡으셔서 ‘왜 이러세요’ 그랬더니 팀장님께서 지나가시면서 ‘쟤는 그렇게 잡으면 둘 중 하나를 가야 해. 감옥에 가든지 장가를 가든지’라고 하신 것”고 설명했다.

조항리 아나운서는 “가애란 선배가 터치 같은 거 굉장히 꺼리시는 것으로 유명해서 저도 알고 있었는데 지나가다가 실수로 부딪힌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가애란 아나운서는 “그건 진짜 제가 입사 뒤 처음으로 불쾌하지 않은 경우였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