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주영 아스널 방출, “더 나은 기회가 있길 바란다” 이제 어디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주영 아스널 방출’

26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아스날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박주영을 비롯해 오는 30일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는 11명의 선수가 팀을 떠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스널은 “그동안 팀을 위해 헌신해왔던 이들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 이들의 앞날이 잘 풀리기를 소망한다”고 전했고, 박주영에게는 “충분한 기회를 주지 못해 아쉬우며 앞으로 더 나은 기회가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아스널에서 방출된 박주영은 7월1일부터 무소속 신분이 된다. 아스널은 이미 5월 말 박주영을 자유 이적 명단에 올리기도 했으나, 월드컵 조별리그 벨기에전 직전 공식적으로 결별을 선언했다.

한편 2011년 8월 아스널에 입단한 박주영은 첫해 리그 1경기에만 출전했고, 이후에도 벵거 감독의 신임을 받지 못했다.

박주영 아스널 방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박주영 아스널 방출, 결국 이렇게 됐군” “박주영 아스널 방출, 힘내라 박주영” “박주영 아스널 방출, K리그 돌아오는 것도 나쁘지 않은 듯” “박주영 아스널 방출..안타깝다” “박주영 아스널 방출..이번 월드컵에서 활약만 했어도”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 = MBN 뉴스 (박주영 아스널 방출)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