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패리스 힐튼, 섹시한 란제리 입고 “나르시시즘에 빠져..찰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서
▲ 패리스 힐튼, 인스타그램서
미국 사교계의 스타이자 힐튼 호텔의 증손녀, 할리우드 배우 겸 팝가수 패리스 힐튼(33)이 26일(현지시간) 섹시한 란제리 차림의 자신을 공개했다. 패리스 힐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놀랄만한 우리 팀에 감사드려요, 무직 비디오를 위해 다들 정말 힘쓰셨어요”라며 뮤직 비디오 촬영에 참여한 스태프들의 이름을 한명 한명 열거했다.
란제리 사진은 새로 출시하는 뮤직 비디오를 찍을 때 입었던 의상을 그대로 입고 셀피(selfie·스스로 사진을 찍는 행위)한 것이다.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