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지현도 논란 빚은 중국 생수광고 예정대로 진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치적 논란 관련 없다…광고계에 남을만한 큰 프로젝트”

김수현에 이어 전지현도 논란이 된 중국 생수광고를 예정대로 진행한다.

전지현의 소속사 문화창고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여러 가지 유무형의 손실이 예상되는 바, 신중한 검토와 심도 깊은 논의 끝에 부득이하게 본 계약을 그대로 진행할 수밖에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동안 광고주 및 광고대행사와 원만한 타협점을 찾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며 “광고주는 한국내 이슈가 되고 있는 정치적인 논란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기업이고 이번 헝다빙촨 광고에 소속배우를 기용한 것에는 어떠한 정치적인 의도도 없다고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고주와 광고대행사측은 장백산이 중국에서 오래전부터 사용하던 명칭이며, 중국 내에서 본 생수의 원천지인 중국 길림성에서 취수한 물에 대해 사용하는 중국 내 명칭일 뿐임을 다시 한번 알아달라는 간절한 바람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또한 이번 광고가 중국 대륙에만 한정된 계약으로, 생수의 원천지인 장백산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한류) 배우를 기용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그럴 의도 역시 전혀 없음을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논란과 관련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생수의 원천지 중국 표기 문제에 대해 국내 정서를 신중히 검토하지 못한 점 역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김수현과 전지현은 중국 헝다그룹이 생산한 백두산(중국명 창바이산·長白山) 광천수 헝다빙촨(恒大氷泉)의 광고모델로 발탁돼 촬영을 마쳤다.

그런데 지난 20일 일부 네티즌은 헝다빙촨 생수병에 취수원 표기가 백두산의 중국명인 ‘창바이산’(長白山)으로 된 것을 문제삼으며 이것이 중국의 역사왜곡 움직임인 동북공정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주장을 펼쳤고, 논란이 커지자 김수현과 전지현은 헝다그룹 측에 광고모델 계약 해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수현 측이 그로부터 5일 만인 지난 25일 광고를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입장을 번복한 데 이어 전지현 측도 이날 광고를 취소할 수 없음을 밝힌 것이다.

전지현의 소속사는 전지현이 이번 광고 작업을 세계적인 감독인 첸카이거 등 유명 스태프와 진행한 점을 들어 “광고계에 남을 만한 큰 프로젝트로 진행했다”면서 “아티스트가 출연한 광고를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것은 광고주뿐만 아니라 작업에 참여한 세계적인 스태프에게도 큰 피해가 되는 부분이고 세계적인 스태프의 참여 역시 이번 광고가 아무런 정치적 의도가 없음을 보여주는 것임을 자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