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렛미인 김호정 “I컵 거대 가슴이 너무해.. 수유 오해까지” C컵으로 축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렛미인 김호정’

‘렛미인4’ I컵의 거대한 가슴에 짓눌렸던 김호정(24) 씨의 어깨가 활짝 펴졌다.

26일 오후 방송된 스토리온 ‘렛미인4’ 5화는 ‘상처 받은 가슴’ 편으로 평범하지 못한 가슴 크기 때문에 고통을 호소하는 여성 두 명이 출연했다. 두 사람 중 I컵 크기의 가슴을 지닌 김호정이 5번째 렛미인으로 선택 받아 완벽한 변신에 성공했다.

5대 렛미인 김호정은 24세의 어린 나이지만 “수유중인 아이 엄마냐”는 오해를 받을 정도로 거대한 I컵 크기의 가슴을 가지고 있었고 가슴의 무게 때문에 허리, 목, 어깨 등에 만성 통증을 안고 있는 것은 물론, 주변의 시선과 성추행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다.

때문에 그 누구보다 밝고 경쾌해야 할 20대 초반의 나이에 위축되고 불안해 보이는 모습을 보이며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다섯번째 렛미인으로 선택 받은 김호정은 렛미인 닥터스의 도움을 받아 I컵에서 C컵크기의 가슴으로 다시 태어났고 한쪽 가슴 당 800g 정도를 덜어내고, 체중도 20Kg이나 감량했다.

변신 후 몸에 밀착되는 원피스를 입은 김호정은 “이렇게 딱 맞는 옷은 처음 입어본다. 이제는 편하게 뛰어다닐 수도 있다”며 감격을 금치 못했다.

‘렛미인4’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네티즌들은 “렛미인 김호정 변신 대박이다”, “렛미인 김호정, 어린 나이에 상처 많이 받았을 듯”, “렛미인 김호정, 너무 커도 고민이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스토리온 캡처(렛미인 김호정)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