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궁금한 이야기 Y’ 성폭행범에게 ‘러브레터’ 150통 보낸 피해자…“사랑했다” 이면의 진실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궁금한 이야기 Y’

‘궁금한 이야기 Y’에서 27일 성폭행범에게 150여통의 편지를 보낸 한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0일 서울 고등법원, 수의를 입은 남자가 눈물을 흘리며 최후의 진술을 했다. 피의자 조씨, 그의 죄목은 미성년자 성폭행이었다. 조씨는 자신보다 27살 어린 여중생 영주(가명, 당시 16세) 양을 수차례 성폭행하고 임신시키고 아이까지 낳게 했다.

하지만 조씨는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단지 영주 양과는 서로 사랑하는 사이였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가 제시한 증거는 영주 양이 조씨에게 보낸 150여 통의 편지였다. 조씨는 영주 양과 결혼까지 생각하고, 둘 사이에서 태어난 아이를 키우고 싶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그러나 이날 제작진이 어렵게 만난 영주 양에 따르면 조씨는 영주 양에게 매일 면회를 오고 편지를 쓸 것을 요구했고 그가 사랑의 증거라고 주장하는 150여 통의 편지는 사랑이 아닌, 모두 조씨의 강요와 협박 때문에 쓴 것이었다.

전문가는 150여 통의 편지를 분석해 보면 편지가 ‘조씨가 시킨 일과, 하루 일과, 애정 표현’ 순으로 일정한 규칙을 가지고 있음을 발견했다. 또 애정표현이 주로 편지 끝부분에 몰려 있는 것과 편지 곳곳에 분량에 대한 내용이 자주 언급되는 것을 주목했다.

이상의 점들을 종합했을 때 이 편지에는 영주 양과 조씨의 사랑 보다는 조씨에게 억압당하고 있던 영주 양의 고통이 담겨 있었다.

제작진이 만난 조씨의 전 부인과 조씨의 지인은 전문가의 주장을 뒷받침 했다. 조씨는 과거에도 자신에게 유리한 증거를 만들기 위해 유리한 문자나 녹음을 유도했으며 불리한 상황에서는 종교까지 파는 비굴함을 보였다.

또 다른 전문가는 영주 양을 사랑한다고 호소하는 조씨의 행동을 관찰한 결과 ‘사랑한다’고 할 때 눈을 지나치게 깜박이는 것에 주목하며 자신의 행위가 내면적으로는 옳지 않다는 걸 알고 있으며 이걸 정당화하기 위해 증거를 남긴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