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핵이빨’ 수아레스, 자격정지에 할머니 분노 “손자를 개 취급했다” 호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아레스 할머니’

우루과이의 루이스 수아레스(27•리버풀)가 경기 중 상대선수의 어깨를 무는 행동으로 4개월 선수 자격 정지를 당한 가운데 수아레스의 할머니가 이에 대해 분노를 표했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26일 징계위원회 논의 끝에 수아레스에 대해 “A매치 아홉 경기 출전 정지에 처하고 모든 종류의 축구 관련 활동을 4개월간 금지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이로 인해 수아레스는 오는 29일 열리는 콜롬비아와의 16강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더불어 내년 칠레에서 개최되는 2015 코파아메리카(남미선수권대회) 경기 일부에도 참가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4개월 추가 징계로 인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와 챔피언스리그 등 리버풀 소속으로도 13경기 이상 결장한다.

우루과이 축구협회는 공식 SNS를 통해 “FIFA에 공식 이의 제기하겠다”고 입장을 표시했으며 우루과이 축구협회 회장인 윌마르 발데스는 “이번 징계로 인해 마치 우루과이가 이번 월드컵에서 버림받은 느낌이다”고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수아레스의 할머니 역시 영국 매체를 통해 FIFA에 대해 분노를 드러냈다. 수아레스의 할머니 릴라 피리즈 다 로사는 인터뷰에서 “FIFA가 수아레스를 월드컵에서 몰아내기 위해 야만적인 방식을 취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네티즌들은 “수아레스 할머니 마음은 이해하지만 당연한 징계다”, “수아레스 할머니 정말 화나신 듯”, “수아레스 할머니 속상하긴 할 듯”, “수아레스 정신차려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중계 캡처(수아레스 할머니)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