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도 경찰관 투신, 술병 사진 올린 뒤 “죽고 싶다” 세월호 가족 메신저였는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도 경찰관 투신’

진도 경찰관이 바다에 투신해 충격을 주고 있다.

26일 오후 9시 26분 전남 진도군 진도대교에서 진도경찰서 소속 김 모 경위(49)가 바다로 투신한 것을 행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과 해경은 진도 경찰관 투신 현장 주변 해역에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바다로 뛰어든 김 경위는 세월호 침몰 사건으로 희생자 유가족들과 동고동락하면서 두 달 넘게 또 실종자 가족들의 고충을 해경,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게 전달하는 메신저 역할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참사 수습현장에서 그를 지켜본 사람들은 희생자 가족들의 아픔을 함께 껴안은 그가 평소 격무 등으로 스트레스를 호소해왔다고 설명했다.

또 진도 경찰관 김 경위는 투신 전 동료들과의 SNS 단체방에 술병 사진을 올리고 “죽고 싶다”는 말을 남겼으며 동료들은 최근 승진심사에서 탈락한 그가 괴로워했다고 전했다.

해경은 투신 경찰관 수색을 펼치고 있지만 사건발생 12시간이 지난 현재까지 발견되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진도 경찰관 투신, 정말 안타깝다”, “진도 경찰관 투신, 세월호 때문일까 승진 때문일까”, “진도 경찰관 투신, 살아있었으면 좋겠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 뉴스 캡처(진도 경찰관 투신)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