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효리 제주집 고충 “저희 집은 관광코스가 아닙니다…블로그에 사진 많이 올릴게요” 양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효리 제주집.
이효리
사진=이효리 블로그


‘이효리 제주집’

이효리 제주집에 살면서 유명세를 치르는 것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28일 이효리는 자신의 트위터에 “친애하는 제주 관광객 여러분들, 죄송하지만 저희 집은 관광 코스가 아닙니다”라면서 “아침부터 밤까지 하루에도 수십 차례 울리는 초인종과 경보음으로 저희 가족 모두 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습니다. 궁금한 점 많으시더라도 양해 부탁드립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참고로 저희 집은 대문밖에선 나무에 가려 집도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힘들게 오셔도 헛걸음만 하실수 있어요. 제가 블로그에 더 사진도 많이 올리고 할 테니 서운해 마세요~^^”라고 양해를 구했다.

앞서 지난 2013년 이효리는 가수 이상순과 결혼해 제주도 애월읍에 신접살림을 차리고 반려견 순심이를 비롯한 세 마리의 개와 두 마리의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다. 또 최근 블로그를 개설해 제주도에서의 일상을 공개하며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이효리 블로그 제주집 고충에 네티즌들은 “이효리 블로그, 제주집 사생활 지켜줘야 한다”, “이효리 블로그, 제주집은 블로그로만 보자”, “이효리 블로그, 힘들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