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슈퍼주니어 최시원, 자신의 수염 논란에 “바보멸치 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C ‘섹션TV 연예통신’캡처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자신의 수염은 “은혁 때문”이라고 털어놓았다.

29일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최시원은 ”슈퍼주니어 새 앨범을 준비 중”이라면서 ”외국을 돌아다니며 영화 촬영 중”이라고 밝혔다. 또 새 앨범에 대해선 “타이틀곡을 고르고 있다. 거의 막바지다. 앨범에 수록될 곡들을 조금씩 녹음 중”이라고 소개했다.

최시원은 최근 화제가 된 자신의 수염과 관련, ”많은 분들이 오해하는데 굉장히 편한 걸 좋아한다. 귀찮아서 면도를 안 하기 시작해서 벌어진 해프닝이다. 은혁이 트위터에 공개적으로 면도칼을 보여주며 ‘숙소로 와라’고 해서 거기서부터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최시원에게 슈퍼주니어란? ’ 질문에는 “가족이다. 유치한 말이지만 그게 사실”이라면서 멤버 은혁에 대해선 “은혁이는 ‘바보 멸치’다. 저에게 면도기를 선물해주는 사람이다”고 너스레 떨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