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님과 함께’ 지상렬, 박준금에게 “야한 속옷 들이밀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JTBC ‘님과 함께’ 방송 캡처
지상렬과 박준금이 나이 차이를 넘어서 알콩달콩한 사랑을 확인하고 있다. 25일 방송된 JTBC ‘님과 함께’에서는 가상 재혼 부부로 출연하고 있는 지상렬과 박준금이 일본 오사카로 허니문 여행을 떠났다. 실제 나이는 지상렬이 44세, 박준금이 53세다.



지상렬과 박준금은 오사카성과 도톤보리 거리 등 곳곳을 누볐다. 또 지인에게 줄 선물을 사기 위해 유명 쇼핑몰을 찾았다. 지상렬은 속옷 진열대 앞에서 박준금을 부른 뒤 속옷을 들이밀었다.


지상령은 더 야한 속옷을 파는 코너로 들어간 뒤 박준금에게 “이거는 좀 그렇겠지”라며 머쓱한 표정을 지었다. 또 “여자가 너무 야하게 입으면 그렇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박준금 지상렬 커플, 파이팅”, “박준금 지상렬, 행복해네”, “늦깍이 신랑 지상렬, 귀엽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