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적자… 적자… 적자네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상파 방송3사 월드컵 중계전쟁 주판알 튕겨 보니

한국 축구대표팀이 브라질월드컵 조별 예선에서 탈락하면서 월드컵을 둘러싼 지상파 방송 3사의 중계 경쟁도 1라운드의 막을 내렸다. 방송사들은 저마다 중계진을 띄우고 예능프로그램을 활용해 시청자들을 끌어들였다. 저마다 색깔이 또렷한 해설로 시청자들의 다양한 기호를 맞춘 점, 수준 높은 월드컵 특집 프로그램으로 축구에 관한 다양한 지식을 전달한 것 등이 성과로 꼽힌다. 하지만 중계 경쟁이 ‘전쟁’이 되면서 생겨난 문제점이 적잖다.


방송사들은 경기에 대한 정보 제공보다 자사의 중계진을 앞세운 홍보에 열을 올렸다. 개막일인 지난 13일부터 27일 오전 9시까지 3사가 배포한 보도자료는 월드컵 관련 예능프로그램을 제외하고 MBC가 60여건, SBS가 100여건, KBS가 10여건이었다. 이 가운데 ‘배성재 어록’, ‘아빠 3인방 입담 화제’, ‘이영표 문어 등극’ 등 중계진을 띄우는 보도자료들이 MBC는 30건, SBS는 70건, KBS는 10건에 가까웠다. ‘시청률 1위’, ‘DMB 시청률 1위’와 같은 보도자료들도 쏟아졌다. 이들은 기사화돼 포털사이트를 뒤덮었다.

반면 해설위원들의 경기 전망이나 분석 등 정보들을 제공하는 보도자료는 방송사마다 10건 내외였다. 정작 시청자들에게 필요한 경기 정보 전달보다 캐스터와 해설위원의 스타 만들기에 더 열중했던 셈이다.

월드컵 특수를 노린 예능 프로그램들도 질적 저하가 뚜렷했다. MBC ‘무한도전’, ‘아빠! 어디가?’, KBS ‘우리동네 예체능’,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는 연예인 응원단을 꾸려 브라질로 향했다. 그러나 연예인들이 자사 중계진을 만나고 경기장에서 한국 대표팀을 응원하는 유형이 반복됐다. 시청률 면에서도 ‘예체능’은 4.3%, ‘힐링캠프’는 3.6%, ‘무한도전’은 12.7%로 이전 시청률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떨어져 월드컵 특수도 없었다.

예능 프로그램이 부진한 원인은 차별화 실패에 따른 식상함과 연예인들의 원정 응원에 대한 시청자들의 곱지 않은 시선이다. 각 프로그램의 시청자 게시판에는 “연예인들의 공짜 관광을 왜 TV로 봐야 하나”, “대리만족은 없고 위화감만 느낀다”와 같은 불만이 쏟아져 나왔다.

방송 3사의 월드컵 중복 편성(3사 동시 중계)으로 인한 시청자 선택권 침해도 오점으로 남았다. 방송 3사는 한국 대표팀의 경기와 개막전뿐 아니라 일본 대표팀 경기, 이탈리아 대 잉글랜드, 멕시코 대 브라질 등의 경기를 중복 편성했다. 이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 때부터 이어져 온 3사 간 순차 중계라는 원칙을 깬 것이다.

한 지상파 방송사 관계자는 “중복 편성은 방송사들끼리 합의를 본 내용”이라고 밝혔다. 대부분의 경기가 새벽 시간대에 치러지기 때문에 용인됐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그러나 전파 낭비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었다.

이처럼 방송 3사의 물불 안 가리는 경쟁에도 이번 월드컵 중계는 3사 모두 적자를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SBS와 KBS, MBC는 7500만 달러(약 763억원)의 중계권료를 각각 4대3대3의 비율로 지불했다. 그러나 방송광고 총 판매액과 중계에 들인 비용을 고려하면 적자가 불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4-06-3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