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윤아 눈물의 심경고백 “혈이 막혀...엄마가 절대 그런 사람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송윤아, SBS ‘잘 먹고 잘 사는법, 식사하셨어요’ 캡처
송윤아 심경 고백’.

배우 송윤아(41)가 자신을 둘러싼 루머 때문에 겪었던 아픔을 털어놨다. 송윤아는 29일 오전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법, 식사하셨어요’에 출연해 6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게 된 소감과 근황을 밝혔다.

송윤아는 MC이영자, 임지호와 함께 떠난 여정에서 배우 설경구의 아내로, 아들 승윤 군의 엄마로 살아온 시간을 되돌아보며 속내를 고백했다.

송윤아는 “내가 큰 사건을, 폭탄을 맞고 살았지 않나”라고 운을 뗀 송윤아는 “온몸이 새카맣게 됐었다. 착색된 것처럼 시작되다가 까매지더라”라면서 “사람들이 놀라고, 스스로는 사우나 가기도 부끄러울 정도였다. 병원에 가니 혈이 막혀있다는 진단을 받았었고 지금은 많이 회복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내가 상상할 수 없는 삶을 산 여자가 돼버렸다. 그런 사람으로 살면 안 되는 거잖아. 그런 사람은 나쁜 사람이잖아. 그런데 내가 그렇게 돼버렸더라. 이런 걸 내가 담고 살아야겠다고 마음을 먹었기 때문에…”라며 울먹이기도 했다.


송윤아는 “아들에게 엄마가 절대 그런 사람이 아니란 것을 확인시켜주기 위해서라도 열심히 건강하게 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