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현대백화점 천장 붕괴, 삼풍백화점 사고와 하필 같은 날 ‘어느 지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백화점 천장 붕괴’

29일 오후 2시 서울 강동구 현대백화점 천호점 1층 매장에서 천장 마감재가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사고는 천장 안에 설치된 환기구, 즉 덕트가 분리돼 천장 마감재 위에 얹혀졌고, 갑자기 늘어난 무게를 이기지 못한 천장이 4미터 아래 바닥으로 떨어져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사고로 백화점 직원 김모(47·여)씨, 쇼핑객 조모(34·여)씨와 딸 이모(5·여)양 외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그러나 백화점 측은 사고 직후 대피방송 없이 “1층을 제외한 전 층이 안전하다”는 방송을 내보낸 뒤 가림막만 치고 사고 구역을 제외한 매장에서 영업을 계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대백화점 천장 붕괴’ 소식에 네티즌은 “현대백화점 천장 붕괴..너무 무서워”, “현대백화점 천장 붕괴..삼풍백화점 때 생각나”, “현대백화점 천장 붕괴..안전 불감증 심각하네”, “현대백화점 천호점 천장 붕괴, 작은 일이라고 생각했나. 반드시 조사하고 넘어가야 할 듯”, “현대백화점 천장 붕괴, 심각하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방송 캡처 (현대백화점 천장 붕괴)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