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윤아 루머 심경 고백 “온 몸이 새카많게 됐다…사우나도 못 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윤아 루머 심경 고백 “온 몸이 새카많게 됐다…사우나도 못 가”

배우 송윤아 눈물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법, 식사하셨어요’에서 송윤아는 “내가 큰 사건을 겪지 않았나. 온몸이 새카맣게 됐다. 자꾸 착색된 것처럼 시작되다가 까매지더라”라고 밝혔다.

송윤아는 이어 “병원에 가니 혈이 막혔다고 진단을 받았다”면서 “사우나 가기도 창피했다. 같이 가는 언니들도 너무 놀랐다”고 밝혔다.

또 송윤아는 배우 설경구와의 결혼 후 삶에 대해 “내가 상상할 수 없는 삶을 산 여자가 돼버렸다. 그런 사람으로 살면 안 되는 거잖아. 그런 사람은 나쁜 사람이잖아. 그런데 내가 그렇게 돼버렸더라. 이런 걸 내가 담고 살아야겠다고 마음을 먹었기 때문에”라고 말하며 끝내 눈물을 쏟았다.

이어 송윤아는 “아들에게 절대 그런 엄마가 아니라는 것을 확인시켜주고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제가 더 열심히 건강하게 살아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경구와 2009년 5월 결혼해 1남을 두고 있는 송윤아는 지난 3월 자신의 결혼과정과 관련해 허위 사실을 알리고 모욕적인 글을 올린 악플러 57명을 고소한 바 있다.

네티즌들은 “송윤아 설경구 루머 심경 고백, 정말 힘들겠다. 앞으로 좋은 일이 있기를 기도할게요”, “송윤아 설경구 루머 심경 고백, 악플 단 사람들 전부 샅샅이 조사해 처벌해야”, “송윤아 설경구 루머 심경 고백, 스트레스로 까맣게 타들어간다는 말이 실제로 몸에서 일어날 수 있구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