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개콘 닭치고, ‘건망증 언어유희’ 대박 조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콘 닭치고, ‘건망증 언어유희’ 대박 조짐

KBS 2TV ‘개그콘서트’ 새 코너 ‘닭치고’가 29일 첫 방송에서 대박 조짐을 보였다. 특히 김준호는 한달만에 개그콘서트 코너에 복귀해 식지 않은 개그감을 선보였다.

이날 ‘닭치고’의 출연자들은 전부 닭벼슬 머리띠를 쓰고 닭으로 분장한 뒤 등장했다. 교사인 송준근은 학생 쌍둥이 이상호와 이상민, 임우일을 앉혀놓고 수업을 준비했다.

개그의 초점은 건망증 언어유희. 이상호와 이상민은 서로 쌍둥이라서 알고 있는 사이임에도 처음 본 사람처럼 계속 서로를 향해 인사했다. 교실이 시끌벅적해지자 교장 김준호가 등장해 조용히 하라고 주의를 줬다.

송준근은 조용히 수업을 진행했고 임우일은 이상호와 이상민의 수준이 낮다며 교실을 떠났다. 송준근은 역사 수업 중 윤봉길의 도시락 폭탄 설명을 하다가 도시락을 보고는 갑자기 점심시간이라고 외쳐 폭소를 자아냈다. 또 양호선생님으로 분한 안소미는 배가 아프다는 이상민에게 후다닥 주사를 놓고 정신없이 퇴장해 웃음을 안겼다.

네티즌들은 “개그콘서트 닭치고 너무 웃겨”, “개그콘서트 닭치고 정말 이번엔 대박이다”, “개그콘서트 닭치고 난 너무 재미없던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