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박 2일’ 차태현 시민 안전 배려 ‘매너손’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박 2일’에서 차태현이 ‘매너 손’을 선보여 화제에 올랐다.

29일 방송 된 KBS2 예능 ‘해피선데이 – 1박 2일’ 에서는 경남 밀양으로 더위 탈출 여행을 떠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에어컨이 켜지지 않는 차로 이동하게 되었고, 대신 세 번의 미션 중 두 번을 성공할 경우 에어컨이 나오는 차량으로 이동 탑승이 가능했다.

첫 번째 미션 실패 후 두 번째 미션은 정해진 작은 공간 안에 멤버들과 시민 4명이 함께 들어가야하는 것이었다. 이에 멤버들과 시민은 최소한의 공간을 활용하기 위해 ‘목마 태우기’를 했다.

한 시민은 정준영을 목마 태웠고, 김주혁은 시민을 목마 태우며 결국 두 번째 미션에 성공!

불편한 자세로 웅크리고 있던 차태현은 미션 성공 후, 목마를 타고있던 정준영이 안전하게 내려올 수 있도록 손을 잡아 주었고, 김주혁의 목마를 타고 있던 시민에게도 손을 내밀어 끝까지 잡아주었다.

또한 마지막에는 정준영을 태운 시민의 어깨를 주물러주기도 한 것.

차태현의 행동은 매너손이라 불리며 시청자들의 찬사를 받았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