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밀라쿠니스-애쉬튼 커쳐, 야구장서 ‘로맨틱 키스’, “보는 이도 즐겁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야구장서 달콤 키스 즐기는 밀라 쿠니스와 애쉬튼 커처


▲ 밀라 쿠니스
밀라쿠니스와 애쉬튼 커처

할리우드 배우 애쉬튼 커처(36)와 연인 밀라 쿠니스(30)의 달콤한 야구장 데이트가 화제다. 애쉬튼 커처와 밀라 쿠니스는 2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LA 다저스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경기를 관전하면서 키스하는 등 서로의 사랑 확인에 바빴다. 때문에 주위 관중들도 즐거웠다.

애쉬튼 쿠니스는 이미 커쳐의 아기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끈 상태다. 애쉬튼 커처와 밀라 쿠니스는 지난 1998년부터 2006년까지 방영된 미국 TV시리즈 ‘70년대 쇼’를 통해 인연을 맺어 관계를 유지하다 지난해 4월 정식 교제에 들어갔다.


애쉬튼 커처는 영화 ‘잡스’, ‘킬러스’, ‘가디언’ 등에 출연,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다. 밀라 쿠니스는 ‘오즈: 그레이트 앤드 파워플’, ‘블랙 스완’, ‘피라냐’ 등에 나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