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류 페스티벌의 꽃, 자원봉사자들의 열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설레임과 동시에 밀려온 막중한 책임감에 긴장감도 컸습니다. 끝나고 보니 중요한 일을 해냈다는 자부심은 물론 결국 제 자신이 한 걸음 더 성장한 것 같다는 자신감이 남았어요.”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751 디파크(D PARK)에서 14~15일 이틀간 한중 수교 22주년을 기념해 열린 한중 드라마 OST 콘서트와 2014 K-POP 커버댄스 페스티벌 북경 본선을 위해 활동한 유학생 자원봉사자들이 전한 말이다.


▲ 사진 왼쪽부터 김희진 씨, 이지수 씨, 김가영 씨, 이영혜 씨


김희진(23·북경공업대학교 교환학생), 이지수 주중한국문화원 인턴(26·북경사범대학교), 김가영(22·북경공업대학교 교환학생), 이영혜(22·북경공업대학교 교환학생)씨가 미디어팀 통역 및 진행을 맡아 뛰어난 활약으로 주목을 받은 주인공들이다.

이들은 중국 북경에서 중국학, 중국어, 국제경제무역 등 다양한 분야를 공부하고 있으며 바쁜 유학생활 중에도 대한민국의 문화교류 현장에서 값진 경험을 쌓고자 자원활동을 선택했다.

부모님의 권유로 중국어를 배운 것이 중국에 대한 깊은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는 김희진씨는 “이번 봉사 활동을 통해 나 스스로의 단점을 명확하게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특히 어렵지만 재미있는 경험을 하게 되어 정말 의미 있는 시간이 된 것 같다.”며 기회가 있을 때마다 꼭 참여하겠다고 다짐했다.

중국의 빠른 경제성장을 보고 유학을 적극 권유한 아버지의 뜻에 따라 중학교를 졸업하자마자 바로 유학길에 올랐다는 이지수 인턴은 “바쁜 일정중에 어렵게 발걸음을 한 아티스트들과 뒤에서 보이지 않지만 정성을 다해 움직이는 많은 스텝들이 준비한 행사였다. 그리고 그 자리에 한국을 사랑하는 중국인들이 가득 모여 우리 문화를 즐기는 모습이 기쁨과 감동 그 자체였다.”고 밝혔다.

중학생때 우연히 보게된 중국드라마가 중국의 매력을 느끼게 해준 뒤, 자연스럽게 중국학을 공부하게 됐다는 김가영씨는 “중국의 매력에 빠져 중국의 문화를 배우고 있었는데 바로 그 현장에서 우리 문화를 보여주며 교류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뿌듯했다.”고 말했다.

중국 대학교에서 중국학을 공부하며 교내 춤동아리에서 중국친구들과 커버댄스를 통해 우정을 쌓아간다는 이영혜씨는 “드라마에서 흘러나오는 OST 음악으로 콘서트가 열려 중국 사람들과 친근하게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나눈 것 같아 뿌듯하다.”고 말하며, “K팝 스타를 응원하는 팬들이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의 춤을 따라하며 진심으로 즐거워 하는 모습에서 우리나라 아티스트에 대한 팬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을 느낄 수 있어서 기뻤다.”고 밝혔다.


자원봉사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활발한 활동에 대해 주중한국문화원 권재은 기획실장은 “한중 양국의 우호증진을 위해 마련한 자리에 모인 많은 중국 국민들이, 보다 중국을 이해하려 한발짝 다가가고 있는 대한민국 청년들의 열정 가득한 모습을 공감한 것만으로도 서로가 빛나고 돋보인 뜻깊은 자리가 아니었나 생각된다.”고 전했다.

중국 북경에 첫발을 디딘 한중 드라마 OST 콘서트와 2014 K-POP 커버댄스 페스티벌 북경 본선 두 행사 모두 행사기간 내내 향기 가득한 페스티벌의 꽃, 43명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성대히 마쳤다.

글·사진 베이징 문창호 PD m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