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항리 아나운서, ‘휴학생’ 입사 논란 KBS “문제 없다”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항리 아나운서, ‘휴학생’ 입사 논란 KBS “문제 없다” 왜?

휴학생 신분으로 KBS에 재직 중인 조항리 아나운서 입사 논란에 대해 회사 측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30일 KBS의 한 관계자는 “모집 요강에 2013년 2월 졸업 예정자까지 응시 제한이 있기는 했지만 학력 제한은 따로 없었기 때문에 학위 취득 여부가 채용 여부를 좌지우지하는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조항리 아나운서는 지난해 2월 졸업예정 증명서를 제출해 응시자격을 충족했기 때문에 채용 취소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 학교 명의의 졸업예정 증명서가 발급됐기에 허위 기재라고 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조항리 아나운서의 휴학생 신분에 대해서는 “2012년 7월 당시 인력 소요에 따라 입사자들이 현업에 당장 배치됐다. 입사 후 지방 발령을 받아 근무하게 되면서 계속 휴학생 신분인 것”이라고 말했다.

조항리 아나운서는 지난 26일 방송된 KBS2 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 아나운서 특집에 출연해 “휴학생 상태로 공채시험을 봤는데, 덜컥 합격을 해서 지금 휴학 상태”라고 밝혀 KBS 입사 규정 위반 의혹에 휩싸였다. 논란에 대해 조항리 아나운서는 “당시 졸업예정자 신분으로 지원했고, 입사 후 불가피한 상황에서 졸업이 미뤄졌다”고 해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