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간헐적 운동법, 1분 운동만으로도 충분? ‘믿을 수 없는 원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간헐적 운동법’

29일 방송된 ‘SBS 스페셜’에서는 지난해 ‘끼니반란’으로 많은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윤민 PD의 2014년 화두 ‘몸짱반란-간헐적 운동에서 신체 리모델링까지’ 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몸만들기’ 열풍의 허와 실을 조명하고, 짧게 운동하고도 효과는 몇 배로 나타나는 ‘간헐적 운동’에서부터 다양하고 올바른 ‘몸만들기 방법’을 제시했다.

세브란스 체크업 신체리모델링센터장 설준희 박사는 “불균형이 된 상태에서 근육을 강화시키면 불균형이 더 심해진다”며 무조건 하는 운동은 ‘독’과 같다고 지적한다. 운동을 시작하기 전 자신의 몸을 제대로 아는 게 우선이라는 것이다.

’간헐적 운동’(H.I.I.T)을 10년간 연구한 캐나다 맥마스터대 마틴 기발라 교수는 ‘10×1 운동’을 제안했다. ‘10×1 운동’은 ‘최대 능력의 60%로 1분 운동-1분 휴식’을 10회 반복하는 형태로 진행되는 운동이다.


제작진은 ‘10×1 운동’에 대해 “일반인뿐만 아니라 당뇨, 비만 환자들도 실천할 수 있는 운동법으로 2형 당뇨 환자들이 2주간 실천한 결과 혈당량이 눈에 띄게 줄어든 걸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사진 = SBS 스페셜 (간헐적 운동법)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