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윤아 설경구 결혼 루머에 “온 몸이 새카매져. 아들에게 나쁜 엄마 아니라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윤아 설경구 결혼 루머에 “온 몸이 새카매져. 아들에게 나쁜 엄마 아니라고…”

배우 송윤아 눈물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9일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법, 식사하셨어요’에서 송윤아는 “내가 큰 사건을 겪지 않았나. 온몸이 새카맣게 됐다. 자꾸 착색된 것처럼 시작되다가 까매지더라”라고 밝혔다.

송윤아는 이어 “병원에 가니 혈이 막혔다고 진단을 받았다”면서 “사우나 가기도 창피했다. 같이 가는 언니들도 너무 놀랐다”고 밝혔다.

또 송윤아는 배우 설경구와의 결혼 후 삶에 대해 “내가 상상할 수 없는 삶을 산 여자가 돼버렸다. 그런 사람으로 살면 안 되는 거잖아. 그런 사람은 나쁜 사람이잖아. 그런데 내가 그렇게 돼버렸더라. 이런 걸 내가 담고 살아야겠다고 마음을 먹었기 때문에”라고 말하며 끝내 눈물을 쏟았다.

이어 송윤아는 “아들에게 절대 그런 엄마가 아니라는 것을 확인시켜주고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제가 더 열심히 건강하게 살아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설경구와 2009년 5월 결혼해 1남을 두고 있는 송윤아는 지난 3월 자신의 결혼과정과 관련해 허위 사실을 알리고 모욕적인 글을 올린 악플러 57명을 고소한 바 있다.

네티즌들은 “송윤아 설경구 루머 심경 고백, 스트레스를 얼마나 받으면 저렇게 될까”, “송윤아 설경구 루머 심경 고백, 악플 단 사람들 모두 강하게 처벌해야”, “송윤아 설경구 루머 심경 고백, 정말 가슴이 새카맣게 타들어갈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