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채림, 중국 베이징 한복판서 공개청혼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오쯔치, ‘아이 빌리브’ 부르며 반지 안겨

▲ 사진=가오쯔치 웨이보
한류스타 채림(35)이 지난 29일 중국 베이징 거리 한복판에서 공개청혼을 받았다. 드라마가 아닌 실제 벌어진 일로, 그와 결혼을 발표한 중국 배우 가오쯔치(33)가 벌인 이벤트다.

30일 인터넷에는 가오쯔치가 채림에게 청혼하는 현지 보도와 사진이 퍼져 나가며 화제가 되고 있다.

이에 따르면 가오쯔치는 29일 오후 5시 베이징 번화가인 싼리툰에서 채림에게 공개 청혼을 했고, 이 모습을 수많은 취재진과 인파가 지켜봤다.

가오쯔치는 채림에게 신승훈의 ‘아이 빌리브’를 한국어로 불러주며 무릎을 꿇고 장미 꽃다발과 반지를 안겼다.

채림과 가오쯔치는 중국 CCTV 드라마 ‘이씨가문’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추며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얼마전 결혼 계획을 발표했다. 둘은 올 10월께 결혼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채림은 그간 중국에서 ‘양문호장’ ‘강조비사’ 등의 드라마를 찍으며 한류스타로 활동했다. 가수 이승환과 2003년 5월 결혼해 3년 만인 2006년 3월 이혼한 바 있다.

가오쯔치는 182㎝의 훤칠한 훈남으로 현재 중국에서 떠오르는 스타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