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괜찮아 사랑이야’ 공효진 패션, 레드 블라우스 무늬가 ‘깅엄체크’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셔츠에 팬츠룩, 여성스러운 원피스, 심지어 홈웨어까지 뭐든 착용하기만 하면 화제만발인 SBS ‘괜찮아 사랑이야’의 공효진이 이번에는 상큼 발랄한 패션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집에 있을 땐 티셔츠에 쇼츠, 파자마 등 한없이 편안한 스타일로 친근감을 전달하고, 때론 믹스 매치 스타일로 세련된 패션을 선사하고 있지만 지난 28일 극 중 이광수 성동일과 함께 식사를 준비하고 밥을 먹는 장면에서는 레드 컬러 체크 블라우스로 편안한 듯 여성스러우면서도 상큼 발랄한 분위기를 전달하고 있다.


특히 브이넥에 경쾌한 ‘깅엄체크’ 패턴의 매력적인 블라우스에 포니테일 헤어 스타일로 상큼하고 산뜻한 변신 역시 눈길을 사로잡으며 대한민국 최고의 완벽한 옷걸이임을 다시 한번 각인시켰다.

깅엄체크(Gingham Check)란 흰색과 다른 색 하나 또는 여러 색의 가로 세로로 교차 구성되는 체크를 말한다. 우리가 쉽게 탁자나 손수건, 혹은 셔츠에서 볼 수 있는 체크 무늬다. 무늬 자체가 산뜻한 느낌이 강해(흰색을 바탕으로 두는 것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봄, 여름 시즌에 많이 등장한다. 최근에는 남성복에도 자주 사용되지만 그 이전부터는 여성복에 꾸준히 사용된 무늬 중 하나다.

한편 공효진이 착용한 블라우스는 세컨플로어 제품으로 오돌토돌한 텍스쳐가 살아있는 시어서커 소재의 블라우스로 리버서블로 연출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다. 공효진은 네이비 팬츠와 매치해 편안한 스타일로 선보였지만, 여기에 스키니 진을 매치해 시크하거나, 미디 스커트를 매치해 여성스러운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