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팔색조 매력녀’ 장보리 오연서, 청바지도, 킬힐도 잘 어울리는 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연서가 <쎄씨> 11월호 베트남 다낭에서 패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왔다 장보리>로 큰 인기를 얻은 오연서는 그동안 ‘보리’로서의 생활에 마침표를 찍고, 편안한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다낭의 이국적인 배경 뒤로 오연서 특유의 쿨한 무드를 잘 표현해냈다. 인터뷰에서 그는 “보리로서 큰 사랑을 받아 정말 감사한 일이다. 많은 분들의 응원 덕분에 역할을 잘 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작품 하나로 배우 오연서의 인생이 바뀔 것이라고는 생각 안 한다. 하지만 배우로서 자신감이 확실히 생겼다”며 앞으로 펼쳐질 그의 연기 인생에 대해 기대해 달라는 메시지도 전했다.

오연서의 화보는 <쎄씨> 매거진 11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부모님 이름으로 1억원 기부하겠습니다”…통

어버이날을 앞두고 부모님 이름으로 1억원을 기부한 효자가 있다.6일 상주시에 따르면 어버이날을 앞두고 경남 창원에서 내과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