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군통령 AOA 지민·초아·설현, 깜찍 발랄한 캣우먼으로 변신… 요염한 각선미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AOA 지민, 초아, 설현 깜찍한 암고양이 변신 ‘사뿐사뿐’
사진제공=쎄씨(CeCi)
▲ AOA 지민, 초아, 설현 깜찍한 암고양이 변신 ‘사뿐사뿐’
사진제공=쎄씨(CeCi)
▲ AOA 지민, 초아, 설현 깜찍한 암고양이 변신 ‘사뿐사뿐’
사진제공=쎄씨(CeCi)


최근 새로운 군통령으로 등극한 걸그룹 AOA. 그 중에서도 리더 지민과 초아, 설현이 매거진 <쎄씨> 패션 화보 촬영을 통해 넘치는 끼를 발산해 눈길을 끈다.

두 번째 미니 앨범 ‘사뿐사뿐’의 안무 포인트인 고양이를 콘셉트로 한 화보 촬영은 3명의 멤버 각각의 개성을 느낄 수 있다.


장난기 많은 큰 눈이 촬영만 들어가면 그윽한 섹시 눈빛으로 바뀌는 지민은 중간 중간 꼼꼼히 모니터를 하며 또 다른 포즈를 제안하는 등 리더다운 책임감을 발휘했으며, 금빛 헤어, 그레이 눈빛의 초아는 묘한 섹시미를 발산했다.

촬영 내내 반달 눈이 되어 총총총 스튜디오를 걸어 다니던 막내 설현은 ‘예쁘다’ ‘잘한다’라는 스태프들의 칭찬에 부끄러워하며 얼굴이 발그레해져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컷 촬영 때 고양이 메이크업을 한 AOA는 아이들처럼 신나 하며 셀카를 마구마구 찍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섹시한 암고양이 지민, 초아, 설현의 화보는 <쎄씨> 2015년 1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