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드래곤 ROD, 한예슬 위한 테디 노래 “내가 먼저 대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드래곤 ROD 한예슬 테디

지드래곤 ROD, 한예슬 위한 테디 노래 ‘가사보니’

배우 한예슬이 지드래곤의 노래 ‘라이드 오어 다이’(R.O.D, Ride or die)가 남자친구인 테디가 자신을 위해 만든 곡이라고 밝혔다.

한예슬은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테디가 나를 생각하면서 많은 노래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한예슬은 “2년 전부터 테디가 만든 곡들을 다 들어보시면 된다. 특히 여자의 아름다움을 말하는 노래나 사랑을 고백하는 가사가 내 이야기다. 내가 테디의 뮤즈다”라며 “테디가 따로 나를 위해 노래를 만들었다고 코멘터리를 남기진 못 해 아쉬웠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테디가 만든 노래 중 지드래곤의 ‘라이드 오어 다이’(R.O.D, Ride or die)가 자신을 생각하며 만든 노래 중 하나라고 밝혔다.

‘ROD’는 2013년 발매된 빅뱅 지드래곤의 솔로 정규2집 ‘쿠데타(COUP D’ETAT)‘ 수록곡으로 가사에는 ‘네 얼굴은 조각같이 너무 아름다워/ 너만 보면 난 동상같이 얼어 / 작은 미소에 내 맘속에는 폭풍이 일잖아/ 네 생각 안 하고 버티기 길어봐야 10분/ 남자는 ‘애’ 아님 ‘개’ 라잖아 다른 놈 ‘매’ 같이 채가잖아/ 지금까지 못 느껴 본 사랑 줄게’ 등 사랑에 빠진 심경이 담겨 있다.

한편 한예슬은 최근 테디와의 첫 만남에 대해 “한 편의 영화와 같았다”면서 “2년 전 연말 한 지인의 모임에서 테디를 처음 만났다. 서로 자기소개를 한 후 내가 먼저 연락처를 물어봤고, 데이트 신청도 먼저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육아 힘들다” 영하 추위에 4살 딸 버

30대 A씨, 남성과 딸 태워 경기 고양 이동인터넷 게임하다 만난 사이…“버리자” 공모“아이 키우기 힘들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