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구하라, 점프수트와 미니백으로 트렌디한 공항패션 선보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카라의 구하라가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화보 촬영을 위해 11일 오전 인천공항을 찾았다.


아이돌 사복에 있어서 손에 꼽히는 패션 아이콘인 구하라는 이날도 역시 빛이 나는 외모와 스타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구하라는 플라워 프린트 패턴의 점프 수트에 플랫폼 샌들을 매치하여 전체적으로 여성스러우면서도 트렌디한 스타일링을 연출하였다.

특히 구하라는 전체적인 스타일에 파스텔톤의 민트 컬러 미니백으로 포인트를 주어 화사한 봄이 느껴지는 구하라표 전면특허 공항패션을 선보였다. 구하라가 선택한 의상에 포인트가 된 민트컬러 미니백은 빈치스(VINCIS’)의 리브라(LIBRA) 미니백으로 알려졌다. 미니백은 이번 시즌 가장 트렌디한 아이템 중 하나로 역시 패셔니스타다운 선택이 돋보였다는 평.

아이돌계 완판녀로도 유명한 구하라답게 벌써부터 착용한 제품에 대한 문의가 뜨거운 가운데 컨템포러리 잡화 브랜드 빈치스의 관계자는 “브랜드의 시그니처백인 리브라백은 고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제품. 리브라 미니백의 경우, 그녀가 착용한 민트 컬러뿐 아니라, 핑크, 블루, 옐로우 등 다양한 컬러로 출시되었으며, 넉넉한 내부수납공간으로 디자인과 실용성을 모두 겸비한 아이템이다. 올 봄, 여름 가벼운 옷차림에 화사하고 상큼한 느낌을 더하고 싶은 여성들에게 적극 추천한다” 이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