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려원, 박효신 교제설 직접 해명…”전화번호도 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정려원(34)이 동갑내기 가수 박효신과의 교제·결혼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직접 밝혔다.

▲ 정려원
ⓒ AFPBBNews=News1
정려원은 2일 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저도 모르는 결혼설이라니, 촬영하다가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정려원은 “노래를 들으러 공연장에 갈 만큼 팬이지만 전화번호도 모르고 밖에서 따로 만난 적도 없다”라면서 “한 번 기사가 나면 아무리 사실이 아니라고 해도 계속 따라다니는 말들이 당황스럽고 박효신씨에게도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정려원은 전날에도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같은 입장을 알린 바 있다.

키이스트는 정려원과 박효신의 교제·결혼설을 처음 보도한 매체를 상대로 기사 정정과 사과 보도자료 배포를 요구했으며,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