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울역고가 폐쇄, 13일부터 차량통제 “정밀정검 최하 D등급” 시민공원으로 탈바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요일인 13일 0시부터 서울역 고가가 폐쇄돼 우회도로를 이용해야 한다. 서울시는 서울역 교차로상 퇴계로∼통일로 간 직진차로 신설을 위해 현재 교통섬 정비를 마무리하고 차선 도색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숙대입구 교차로에는 차로 신설을 위해 중앙녹지대를 없애고 차로 포장을 마쳤다. 13일 이후부터 기존에 서울역 고가를 이용해 퇴계로로 진입하던 차량은 서울역교차로에서 직진하거나 숙대입구교차로에서 좌회전, 한강대로를 따라가 퇴계로로 진입하면 된다. 서울시 제공
서울역고가 폐쇄, 13일부터 차량통제 “정밀정검 최하 D등급” 시민공원으로 탈바꿈

‘서울역고가 폐쇄’

서울역고가가 13일 자정부터 차량 통행이 완전 통제돼며 폐쇄 조치에 들어갔다.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으로 일요일인 오늘(13일) 자정(0시)부터 서울역 고가가 폐쇄돼 차량 통행이 완전 통제됐다.

이에 따라 기존에 서울역 고가를 이용해 퇴계로로 진입하던 차량은 서울역 교차로에서 직진하거나 숙명여대 입구 교차로에서 좌회전을 해 한강대로를 통해 퇴계로로 진입하면 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서울역 교차로 상에 퇴계로와 통일로 사이에는 직진 차로를, 숙대입구 교차로에는 중앙녹지대를 없애고 좌회전 차로를 신설했다.

또, 공덕5거리에서 서울역, 남대문 시장을 오가는 순환버스 8001번이 도입되고 7개 버스 노선이 조정돼 퇴계로를 경유하게 된다.

내일(14일)부터 일주일 동안은 서울역 주변을 지나는 지하철 운행이 하루 42차례로 늘어난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현장 상황기동대원 등 7백여 명을 현장에 배치하고, 염천교에서 서울역까지 50미터 구간에 폐쇄회로 TV를 설치해 교통흐름을 방해하는 주정차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밖에 경기와 서울 외곽에서 서울역 고가 쪽으로 통행하던 차량은 도시고속도로나 한강대로 등 가급적 서울역과 먼 곳에서 우회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시는 내년 4월까지 서울역 고가의 상판을 모두 철거할 예정이다.박 시장은 “서울의 중심에서 산업화 시대를 지탱해 온 서울역 고가는 세월의 무게를 이기지 못한 채 차도로서 수명을 다했고 더 이상의 차량 운행은 시민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것이 결론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시의 행정 역량을 총동원한 대비책 가동에 들어갔지만 아무래도 고가 폐쇄 초기에는 다소 혼잡과 불편이 있으리라 판단한다”면서 “서울역 주변으로 이동할 때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우회경로를 미리 확인하고 내비게이션을 업데이트 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서울역 고가 공원화 사업은 단순히 고가 폐쇄를 넘어 지역 경제 발전을 가져올 사업”이라면서 “내년 1∼2월 중에 이 지역 일대 종합 발전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역고가가 두 차례 정밀안전진단과 정밀점검에서 D등급을 받았고 본격 겨울철로 접어들며 상판의 콘크리트가 얼고 녹기를 반복하면서 고가 안전확보가 더 어려워졌다고 밝히며 서울역고가 폐쇄를 결정한 바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뉴스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