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복면가왕 공작부인, 정체는 채연 “데뷔 때부터 노출 강하다 보니..” 판정단 멘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복면가왕 공작부인
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복면가왕 공작부인, 정체는 채연 “데뷔 때부터 노출 강하다 보니..” 판정단 멘붕

‘복면가왕 공작부인’

‘복면가왕’ 공작부인 정체가 가수 채연으로 밝혀졌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여전사 캣츠걸’에 도전장을 내민 새로운 8명의 복면가수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이하 아프로디테)와 ‘화려한 공작부인’(이하 공작부인)은 이소라의 ‘청혼’으로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을 펼쳤다.

‘아프로디테’는 간드러지는 목소리와 자연스러운 기교로 판정단을 홀렸고, ‘공작부인’ 또한 솜사탕 같이 녹는 듯한 보컬로 청중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결과는 59대 40표로 ‘아프로디테’의 승리였다. ‘공작부인’은 솔로곡 ‘세월이 가면’을 열창하던 중 가면을 벗었다. 복면을 벗은 ‘공작부인’의 정체는 가수 채연이었다. 누구도 예상 못했던 정체에 판정단 모두가 경악했다.

채연은 단 한 명도 자신을 몰랐던 것에 대해 놀라며 “데뷔 때부터 노출이 강하다 보니까 나름 라이브만 고수해 왔는데 눈으로만 보고 귀로는 듣지 않으셨는데 오늘 무대는 너무 감동적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채연은 “중국에서 활동하며 잊혀진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다. 앞으로 자주 뵐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복면가왕’은 가수부터 배우까지 계급장을 뗀 8인의 스타가 특수 제작된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라 오직 노래 실력만으로 평가받는 토너먼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