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모란봉악단, 공연직전 돌연 북한 복귀..김정은 ‘수소폭탄 발언’이 원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송월 건재 과시
10일(현지시간) 북한의 ‘모란봉악단’ 단원들이 그들의 숙소인 베이징에 위치한 호텔에서 나서고 있다.
ⓒ AFPBBNews=News1


모란봉악단이 12일 베이징 국가대극원 공연직전 돌연 공연을 취소하고 북한 평양으로 복귀했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김정은 제1비서의 수소폭탄 발언과 중국 측 관람인사의 급을 놓고 양측이 충돌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 비서의 발언 이후 중국이 관람인사의 급을 차관급으로 서너 단계나 낮추자 김 비서가 직접 철수를 지시했다는 것이다.

현송월 악단장에 대한 해외 매체의 과도한 관심이 원인이었다는 분석도 있다.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는 현재까지 침묵을 지키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