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힐링캠프 박나래, 과거 수입공개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힐링캠프 박나래가 과거 생활고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힐링캠프-500인’에는 개그우먼 박나래, 이국주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신인시절에 대해 “내가 KBS 공채인데 개그콘서트를 많이 못 했다”며 “사람들이 내가 신봉선을 이을 기대주라고 했는데 활동은 많지 않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당시 한 달에 방송이 1~2개 정도 있었다”며 “20~30만원으로 살았다. 그 당시에 삼각 김밥하고 컵라면을 많이 먹었다. 돈이 없어서 라면에 있는 후레이크 스프를 불려서 야채볶음밥을 먹은 적도 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특히 박나래는 “친하게 지냈던 무속인 언니가 있었는데 ‘굿을 좀 하라’고 하더라”며 “가장 싼 굿이 54만원이다. 연예인 DC를 해줘서 27만원에 굿을 했다. 옥수역 근처 400년 된 나무에서 굿을 했다. 하고 나니까 마음이 편하더라”고 털어놨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