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논란 이윤석, 하차 요구까지… 결국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이윤석이 야당에 대해 “전라도당, 친노당”이라고 발언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하차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지난 9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의 시사프로그램 ‘강적들’에는 방송인 이윤석이 출연해 새정치민주연합의 내부 갈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윤석은 “야당은 전라도당이나 친노당이라는 느낌이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윤석은 ”저처럼 정치에 별로 관심이 없었던 사람들은 기존 정치인이 싫다”고 설명했다.

방송이 끝난 후 일부 시청자들은 “이윤석이 야당을 특정 근거 없이 ‘전라도당’, ‘친노당’ 등으로 정의하고 이를 부정적인 뉘앙스로 이야기 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고, 급기야 이윤석 방송 하차를 요구했다. 또 현재 이윤석이 출연 중인 KBS 1TV ‘역사저널 그날’ 게시판에도 그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